베리떼

영화 <아이들>은 “팩트(fact)는 환상일지도 모른다”는 의구심을 밑바닥에 품고 있는 작품이다. 문제는 팩트가 모호하다는 점 때문이다. 시체 옆에 칼을 든 남자가 서 있다. 그는 죽이기 위해 칼을 찌른 후인가? 아니면 살리기 위해 찔려 있는 칼을 뺀 것인가? 더우기 팩트에는 너무 많은 것들이 개입하고 간섭하여 그 자체가 혼탁하기까지 하다. 팩트는 인용되는 순간 […]

배치는 메시지다

사물들의 배치, 이미지들의 배치, 단어나 소리의 배치, . . . 이 같은 일정한 형식의 배치는 의미를 만들어낸다. 맥루한(Marshall McLuhan)식으로 말해 메시지를 창조한다. 의미나 메시지는 의지일수도 있고, 바램일수도 있고, 기억일수도 있다. 또는 배치가 환기하는 쾌감일수도 있고 불쾌일수도 있다. 나무 아래에 기대어 앉은 사람, 낭떠러지 위에 놓여진 신발, 주먹으로 움켜쥔 붉은 깃발, […]

더 헌터: 이아고의 희생자들

최근에 나온 <더 헌터>(The Hunter)는 도덕적 확신에 찬 제스처들(아! 교장선생님!)이 얼마나 터무니 없고 우스꽝스럽게 남을 해칠 수 있는지를 고발하는 영화이다. 아니, 셰익스피어(William Shakespeare)의 ‘어리석음 4부작’의 하나인 오셀로(Othello)에 등장하는 이아고(Iago)처럼, ‘확신’ 자체가 이미 하나의 지독한 가해이다. <더 헌터>에서 한 어린아이의 어처구니 없는 거짓말에서 비롯된 어른들—어린이는 거짓말을 못하며 순수한 존재라고 믿는—의 경솔한 […]

Christian Metz의 영화기호론 비판

영화 기호론자인 메츠(Christian Metz)는 스승인 소쉬르(Ferdinand De Saussure)의 기호학으로부터 영향을 받아 이미지 자체에 언어적 기호체계가 존재한다고 가정하고 이를 이론적으로 구축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의 ‘영화기호론’(a semiotics of the cinema)은 구조주의 언어학이 언어에 대해 구사했던 것과 유사한 방식으로 진행되었던 영화의 의미작용 메커니즘에 관한 내재적 연구이다. 메츠는 영화를 언어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믿었다. 그에 […]

정동의 색조

정동(Affects)을 색으로 표현한다면 어떤 색이 될까? 우선 어둡고 칙칙한 색은 맞지 않을 것이다. 정동은 관계, 다양, 이행, 변화, 표면의 효과 같은 유동적인 것이기 때문에, 그 유동성이 느껴져야 하고, 어렴풋 하긴 하지만 가능하다면 시각적으로 드러나야 할 것이다. 어두운 색은 그 다양한 관계를 표현하기엔 너무 무겁고, 우중충하고, 배타적으로 보인다. 정동은 모든 색을 […]

허구의 힘

베르그송은 사회가 생명과 대립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 그 자체가 생명의 근저에 있다고 생각했다. 생명은 위계질서로 이루어진 분업의 체계이며, 이로써 개별적인 유기체는 사회적 유기성을 위해 계획되고 구축된다. 생명의 질서에서 개별 유기체들은 사회 전체를 위해 희생할 준비가 되어 있으며, 이것은 자연의 유기화 과정의 연장에 불과한 ‘본능’에 의해 이루어진다. 본능은 개체가 아닌 사회를 […]

공간의 민주화

한국 사회의 공간의 구도이다. 공간에 대한 법의 구도이기도 하고, 머리 속에 있는 관념의 구도이기도 하고, 능력이라는 이름으로 정당화된 계급의 구도이기도 하다. 불합리하고, 억지스러운. 이 구도는 거시적으로 한국의 국토 전체 뿐만 아니라 모든 공간(학교, 도서관, 회사, 공공기관 등)에서 미시적으로 뿌리깊게 설정되어, 공간이 계급의 형식으로 상징화 된다. A구역에서 보면 B구역은 확실히 개, […]

lip jinbo

여론 조사를 전적으로 믿을 수는 없지만, 그래도 그것이 어떤 사실을 반영한다는 가정하에, 여론 조사를 보면 정의당의 지지도는 최하위이다. 국정농단 사태로 수구보수는 괴멸할 것이라는 전망 속에서도 정의당의 지지율은 여전히 최하위다.  여론조사만 따로 떼어내어 다소 과장해서 말한다면, 이것은 정치인들의 “부정부패”나 “친일” 보다도 진보정치가 더 싫다는 말처럼 보인다. 진보에 대한 한국 사람들의 불신은 […]

프레임의 외부: 까슈와 태피스트리

프레임에 관한 논의는 자연히 “장-밖”(out-of-field, hors-champ)의 문제로 우리를 이끈다. 들뢰즈에게 프레임과 그 외부의 문제는 지각 가능한 영역과 지각 불가능한 영역, 현실태와 잠재태, 또는 집합과 전체의 구분을 변주한 문제로 볼 수 있다. 베르그송주의자인 들뢰즈는 프레임-외부를 프레임의 “부정”으로 보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화면 안과 밖을 구분해서 그 둘이 서로 상보적인 관계를 맺으며 […]

그들은 왜 소통을 거부하고 벽이 되어가나?

사실상 관계 자체를 거부하는 사람은 없다고 생각한다. 사람이 혼자서 살 수는 없다는 말이 맞다면, 어떤 식으로든 관계는 맺어질 것이다. 평균적으로 볼 때는 대인 관계가 없어 보이는 사람조차도 주변의 누군가와 관계를 맺거나 하다못해 동물, 식물, 물건들과도 관계를 맺고 살아간다. 경우에 따라선 미물들이 사람보다 더 중요하게 받아들여진다. 소통을 절대적으로 거부한 것처럼 보였던 […]

헤게모니

우월한 위상에 도달하기 위해 상대보다 높은 자리를 차지하는 것은 외교관이나 정치가가 아니어도 사회적 동물의 기본적인 전술처럼 보인다. 손을 누가 먼저 내밀것인가, 언제 악수를 할 것인가, 머리를 얼마나 굽힐것인가, 앉은 자리의 높이를 얼마나 할것인가 등은 정치-외교가 목적인 만남에서는 매우 초보적이고도 기본적인 고려 사항이라 할 것이다. 하수들처럼 어리버리하게 정신줄 놓고 있다가 이 […]

1 2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