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시엥 레짐

앙시엥 레짐

중곡동 성폭력 살해범은 전자발찌가 범행을 막기는 커녕 반감만 들게하는 무용지물이라고 비웃었다고 한다. 이에 검찰은 이미 사형을 구형 했으면서도, 덧붙여 30년 전자발찌 부착을 재판부에 요구했다고.(기사읽기) 그럼 사형집행은 언제? 30년후? 아니면 발찌를 채운채 집행하고 묻었다가, 30년 후에 무덤을 파서 발찌를 풀어주려나? 범인의 조롱에 모욕감을 느낀 것이다. 법과 권력이 특정 개인의 감정과 뒤죽박죽되어 행사될 때, 우스꽝스러운 앙시엥 레짐의 권력, 자세히 보면 권력의 지질함을 요즘에도 구경하게 된다.

 

앙시엥 레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