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

정동의 색조

정동(Affects)을 색으로 표현한다면 어떤 색이 될까? 우선 어둡고 칙칙한 색은 맞지 않을 것이다. 정동은 관계, 다양, 이행, 변화, 표면의 효과 같은 유동적인 것이기 때문에, 그 유동성이 느껴져야 하고, 어렴풋 하긴 하지만 가능하다면 시각적으로 드러나야 할 것이다. 어두운 색은 그 다양한

정동적 접속과 자율

Utopia의 작가 토머스 모어(Thomas More)에게 한 학자가 물었다. “유토피아가 존재합니까? 현실적으로 그것이 가능합니까?” 그러자 모어가 말했다. “당신 혼자서는 불가능 합니다!” 고립과 니힐리즘 또는 그 반대에 관한 구절 하나가 눈에 들어와 옮겨본다. “직업을 가지는 것이 우리를 자율적이게 한다는 느낌을 가지기는 점점

정감(affectio)과 정동(affectus)

정감(affectio)과 정동(affectus)

정동(affects, affectus)은 몸체 안에 내재하는 시간의 비의식적 흔적이다. 흔적일 뿐만 아니라 몸체의 변화에 따라 표면으로 피어오르고 사라지는 효과이자 자취이다. 이에 반해 affectio, affection은 몸체 내부의 이러한 정동에 대한 감각, 양상, 작용이라 할 수 있다. 그래서 베르그송이 “정동적 감각”(affective sensations)이라고 불렀던

정동의 윤리

정동의 윤리

이창동의 정동(affects)에 관한 영화 <시>(Poetry)에서는 실제로 한 시인이 등장하여 시를 배우기 위해 찾아온 수강생들에게 “시가 무엇인지”, 그리고 “시를 잘 쓰는 법”에 관하여 여러 차례에 걸쳐 강의를 한다. 그는 시를 잘 쓰려면 “잘 보아야 한다”고 충고하면서, 사과 하나를 집어 들고는 거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