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식은 몸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알지 못한다

의식은 몸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알지 못한다

베르그송은 생명의 미시적 운동이 전체 진화과정에 있어 얼마나 중요한 결정일 수 있는가를 한 가지 예를 통해 이론적으로 논증하였다. 그는 실제 운동이 지성에 의해 양적으로 추상화 된다는 것을 설명하고자 했는데, 이 논의에는 그 이상의 것이 있다.

아킬레스는 실제로 어떻게 거북이를 추월할 수 있을까? 사물의 운동을 공간적으로 이해하는 수학의 방식은 이 질문에 대답할 수 없었다. 운동을 직선 위의 무수한 점들의 통과로 간주하면(우리는 실제로 이렇게 이해하고 있다), 운동체는 직선 위의 무한수의 지점들 위에 머물러서, 한 지점에서 다른 지점으로의 실제적인 이동은 일어날 수 없다. 이런 식으로 쏜 화살은 과녁에 도달 할 수 없으며, 아킬레스는 거북을 추월할 수 없는 것이다. 그러나 경험은 이와 다르다. 화살은 실제로 과녁에 도달하고, 한 지점에서 다른 지점에 이르는 운동체의 완전한 이행을 우리는 의심하지 않는다. 거북을 추월하는 아킬레스 또한 어려움 없이 상상할 수 있다. 이론과 경험 사이의 이러한 간극을 어떻게 설명할까? 이것이 바로 베르그송이 『창조적 진화』에서 고대철학과 근대철학, 그리고 사유의 양(量)적인 메커니즘을 비판하기 위해 제기했던 질문이다. 실제의 경험에 대해 이론적 한계에 직면할 때, 필요해지는 것은 그 경험을 설명해줄 연역적 가정이다. 생성(진화)과 지속을 골자로 하는 그의 설명은 다음과 같다: 운동에는 구별해야 할 두 수준이 내재한다. 한편에는 양적으로 분할 할 수 없는 ‘운동 그 자체'(순수 운동성)가 있으며, 다른 한편에는 ‘운동하는 물체’와 그것이 ‘지나간 궤적으로서의 공간’이 있다. 순수 운동성이란 질 또는 강도라고 말할 수 있는 것인데, 우리는 이것을 측정할 수 있다고 믿으면서, 운동하는 물체가 지나간 공간을 운동성 그 자체와 혼동한다. 이로써 베르그송이 비판했던 고대철학 즉 엘레아 학파의 오류가 나온다. 그들은 운동하는 아킬레스로부터 질적 강도로서의 운동성을 빼고 아킬레스와 거북이 지나간 궤적을 운동 자체와 혼동함으로써, 아킬레스와 거북의 서로 다른 질적 강도를 동질적인 공간에서의 동질적 운동으로 이해한다. 운동 중에 있는 물체를 “상상적으로 정지”(imaginary stop)하면, 그 물체가 지나간 공간(거리)을 운동과 동일한 사태로 파악할 수 있다. 이렇게 보면 아킬레스의 운동은 같은 공간 속에서 앞서가는 거북의 운동과 질적으로 다르지 않다. 따라서 한 점과 다른 점의 거리를 균등하게 나누어 측정할 수 있듯이, 운동 역시 그것이 지나간 좌표의 점들의 이행으로 환산할 수가 있다. “그들은[엘레아 학파] 아킬레스 전체의 운동을 아킬레스의 운동이 아니라 거북의 운동으로 재구성할 수 있다고 생각하였다. 그래서 거북을 쫓고 있는 아킬레스가 아니라, 동일한 종류의 발걸음으로 동시적으로 행위하고 있는 두 마리의 거북을 설정하였기 때문에 이 둘은 절대로 만날 수가 없다.”(Henri Bergson. Time and Free Will. Eng trans by F. L. Pogson. New York, 1921. p. 113)

베르그송에 따르면 실제 운동은 좌표 위에 결정된 위치로서의 점들의 이행이 아니다. 하나의 순간으로 환원한 운동은 지성이 재구성한 결과이지, 연속적으로 단숨에 일어나는 실제 운동은 아니다. 아킬레스를 추상적 존재로, 즉 부동하는 점들을 소극적으로 통과하고 있는 수학적 실재로 이해하면서, 우리는 아킬레스를 거북과 같은 방식의 걸음을 반복하는 거북으로 이해한다. 이렇게 좌표 위엔 정도상의 차이만을 가진 두 마리의 거북이 달리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살아있는 실질적 존재인 아킬레스는 거북을 추월하기 위해 매번 새로운 방식의 적극적인 노력, 직선 위의 점들을 통과하는 예측가능한 기울기와는 본성적으로 다른 노력을 취한다. 그의 노력은 거북이와는 질적으로 다른 자신만의 독자적인 발걸음으로 이루어진다. 따라서 이 둘의 운동은 공간의 견지에서가 아니라 시간과 지속의 견지에서 바라보아야 한다. 베르그송에 따르면 운동의 공간화는 실제적인 운동을 설명할 수 없다. 실제의 운동이란 매순간이 서로 겹치고 상호 침투하는 운동 자체(운동하는 물체가 아닌)의 이행과 생성이다. 운동체 자체 역시 그것을 이루고 있는 많은 요소들의 매순간의 이행과 생성의 결과일 뿐이며, 그 이행-생성으로서의 운동체의 이행-생성은 그것을 포함하는 공간 전체, 즉 그것을 포함하는 더 큰 이행-생성의 이행-생성이다. 그렇기 때문에 아킬레스와 거북을 포함할 뿐만 아니라 그들 사이에 놓인 이 이행-생성의 관계장(relational field) 안에서의 한 걸음은 지점에서 지점으로의 위치 이동을 넘어 권리상 이들의 속해 있는 관계 전체의 변화(의식을 넘어선 변화)를 초래한다. 이러한 변화는 공간의 이동 뿐만 아니라 유년기에서 청년기 그리고 성년기로의 성장과 같은 질적 변화에도 해당한다. 베르그송의 말을 들어보자: “하나의 운동에는 운동하는 사물이 연속하여 지나온 각각의 위치 이상의 것이 있으며, 하나의 생성에는 순간 순간 통과하였던 (정태적인)형상보다 더 한 이상의 것이 있으며, 형태의 진화 또한 하나의 형태에서 다른 하나의 형태로 잇따르는 것 이상의 것이 있다.”(Henri, Bergson. Creative Evolution. Eng trans by Arthur Mitchell (New York: Random House, 1944). p. 343.)

추상은 우리의 무능력을 예증한다. 추상 속에서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무엇을 볼 수 있는지, 심지어는 우리 앞에 놓인 대상이 무엇인지 알지 못한다. 스피노자의 말처럼, 의식은 우리의 몸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알지 못한다. 추상은 자연을 정지한 것으로 이해하고, 이것을 고립시켜서 보기 때문에, 이것의 이행과 변화를 설명하기 위해, 그 외부의 원인으로서 초월적 실체를 가정 해야만 한다. 이 부정성(negativity)은 일종의 노예 상태를 전제한다. 아킬레스와 거북이로부터 순수 운동의 내재성을 추출함으로써 베르그송이 원했던 것은 결국 존재의 노예 상태로부터의 해방이 아니었을까.

 

의식은 몸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알지 못한다